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값 1년5개월만에 뚝…8ㆍ2대책 효과 본격화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8.10 (목)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1년5개월여 만에 하락 전환했다. 8ㆍ2대책으로 서울 전역이 투기과열지구, 강남권 등 11개 구가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되면서 매수세가 위축된 영향이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03% 하락했다. 이런 하락세는 작년 2월 마지막 주 -0.01%를 기록한 이후 75주 만에 처음이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한국감정원]

반포 주공1단지 등에서 최대 3억원의 몸값을 낮춘 매물이 나왔던 서초구가 가장 큰 하락폭(-0.22%)을 보였다. 둔촌 주동 등의 약세가 이어진 강동구도 0.20% 떨어졌다.

강남구(-0.02%), 송파구(-0.05%), 양천구(-0.03%), 노원구(-0.01%) 등 8ㆍ2대책 발표 전부터 급등했던 지역들도 일제히 내림세로 돌아섰다.

반면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0.12%)보다 오름폭이 축소된 0.03%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는 분당이 지난주 0.64%에서 0.19%로 급감했고,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과천시는 보합 전환했다.

한편 전셋값은 비수기인 여름 휴가철의 영향으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0.02%→0.01%)됐다.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한국감정원]

특히 학군이나 접근성이 양호한 정비사업으로 수요가 집중되며 상승세가 지속됐다. 입주물량이 늘면서 전세 매물이 적체된 일부 지방에선 하락세가 이어졌다.

시도별로는 전남(0.09%), 대전(0.07%), 인천(0.07%) 등이 상승했다. 부산(0.00%)은 보합, 경남(-0.17%)ㆍ경북(-0.08%)ㆍ충남(-0.06%) 등은 하락했다.

and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