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ㆍ2대책 피한 수도권 4.5만 가구 분양 봇물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8.09 (수)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비조정대상지역 비중 62.1%
안양ㆍ수원ㆍ시흥 등 관심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8ㆍ2대책을 피해간 수도권 비조정대상지역에서 연내 4만5000여 가구가 분양된다.

9일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수도권 청약 비조정대상지역에서 연내 분양을 앞둔 아파트는 총 74곳 4만5113가구로 조사됐다. 수도권 전체 분양물량(124곳 7만2596가구)의 62.1%에 달하는 규모다. 

[사진제공=호반건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지역에선 가점제로 당첨되지 않으면 재당첨 제한이 없고, 계약 후 6개월이 지나면 전매할 수 있다. 중도금 대출도 분양가의 70%(기존 주담보가 있는 경우 60%)까지 받을 수 있다. 자금이 충분하지 않은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지역별 비조정대상지역 분양단지는 ▷김포(7곳 7863가구) ▷인천(12곳 6133가구) ▷시흥(10곳 4650가구) ▷평택(8곳 4194가구) ▷수원(3곳 3706가구) ▷화성(5곳 2875가구) ▷안양(2곳 2796가구) 등의 순이다.


분양물량이 가장 많은 김포는 한강신도시에서만 ‘호반베르디움’과 ‘동일스위트’ 등 1717가구가 예정돼 있다. 인천은 산곡2-2구역을 재개발하는 부평 ‘쌍용예가’ 등 정비사업 물량이 2418가구에 달한다. 가정지구 1블록, 용마루지구 2블록 등 공공분양 물량도 1278가구로 집계됐다.

시흥에선 공공택지인 장현지구에서 ‘제일풍경채’, ‘동원로얄듀크’, ‘리슈빌’ 등 민간분양과 A7블록의 공공분양 등 5곳 3139가구가 10월 이후 분양될 예정이다. 평택은 11월 분양예정인 고덕국제신도시 ‘신안인스빌’ 등 4194가구가 대기 중이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8ㆍ2대책 이후 분양시장은 다주택자의 양도세 중과와 대출규제로 인해 가수요가 감소할 전망”이라며 “반면 비조정대상지역은 1순위자의 대출 규제가 덜하고 전매제한 기간이 짧아 내 집 마련에 나서는 무주택자의 관심이 쏠릴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