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 5년 청약열기, 부산 화끈-인천 후줄근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5.12 (금)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최근 5년간 10대 1 이상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가장 많이 기록한 지역은 부산인 반면 인천은 청약 열기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청약경쟁률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년 5월~2017년 4월) 10대 1 이상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전국 총 533곳이다.

이 중 부산이 시도별로 가장 많은 92곳(17.3%)을 기록했으며 서울과 경기가 각각 85곳(15.9%)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4위는 경남 54곳(10.1%), 5위는 대구 50곳(9.4%) 순이었다. 반면 인천은 2곳(0.4%)으로 전국 시도 중 가장 적었으며 대전도 3곳(0.6%)에 불과해 대조를 이뤘다. 


부산의 청약 열기가 높은 것은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이 활성화된데다 명지국제신도시 등 배후수요가 풍부해 대규모 개발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1ㆍ3부동산 대책 이후 청약시장 규제가 강화됐지만 올해 들어서도 전국에서 모두 24곳이 1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산은 228.28대 1을 기록한 ‘연지 꿈에그린’ 등 5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은 15.38대 1을 기록한 ‘신진주역세권 꿈에그린’ 등 4곳, 경기는 84.09대 1을 기록한 ‘평택고덕신도시 A17블록 제일풍경채’ 등 4곳이 있었다. 서울에서는 ‘힐스테이트 암사’가 12.25대 1 등 2곳, 그밖에 강원, 광주, 세종, 전북이 각각 2곳이었으며 대구가 1곳이었다.

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