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집값 5억이하땐 디딤돌 유리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1.11 (수)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HUG, 연 2.25~3.15% 적용키로
보금자리론 가격한도 6억으로 줄어
올해부터는 DSR 적용도 감안해야




주택담보 대출 금리가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서민용 대출 상품의 금리까지 상향조정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르는 디딤돌 대출, 매력은 여전=오는 16일부터 디딤돌 대출 금리가 0.15%~0.25%포인트 오른다. 디딤돌 대출은 부부 합산 연 소득이 6000만원 이하, 생애최초 주택 구매자는 7000만원인 무주택 가구주가 5억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을 살 때 최대 2억까지 빌려주는 상품이다.

디딤돌 대출은 2014년 1월 출시 이후 서민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그간 3차례 대출금리를 인하해 역대 최저 수준인 연 2.1%~연 2.9%로 운영됐다. 체감에 따라 다르겠지만, 출시 당시 연 2.8%~3.6%였던 점을 고려하면 새로 조정되는 연 2.25%~3.15%도 높은 수준은 아니다.

국토부는 기금 수지를 보완하기 위해 디딤돌 대출 금리를 인상할 요인이 발생했지만, 주택시장 위축 우려와 서민층의 주거비 부담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는 0.15%포인트, 소득 2000만원 초과는 0.25%포인트만 인상키로 했다.

기존에 디딤돌 대출을 받은 경우엔 금리 조정의 영향이 없다. 이전에 신청했어도 인상 전 금리를 적용받는다. 새 금리가 적용되는 시점인 16일을 기점으로 신청이 몰릴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지난해 보금자리론 한도 축소 때 벌어진 대출난 때와 배경이 다르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소형은 디딤돌, 중형은 적격대출 유리=새해 보금자리론 주택가격 한도는 기존 9억원에서 대폭 줄어 6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을 구매할 수 없게 됐다. 대출 한도도 5억원에서 3억원으로 축소됐다. 적격대출은 금리 상승기를 대비해 순수고정형 상품을 내세웠다. 5년마다 금리를 조정하는 상품 비중이 절반에 달해 매년 15%포인트씩 낮추기로 했다. 소득 제한이 없고 주택가격 9억원, 대출한도 5억원 등 요건은 유지된다. 상품별로 장단점을 따져 접근할 필요가 있다. 예컨대 디딤돌 대출은 서민이 5억원 이하의 주택을 살 때 유용하지만, 면적의 제한이 있어 비수도권의 대형 아파트에 적용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새해부터 적용되는 ‘DSR(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율’도 부담이다. 이 때문에 일부 서민들은 제2금융권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정찬수 기자/and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