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ENG, 투르크메니스탄 화공플랜트 현장서 전기ㆍ계장 교육센터 개소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1.11 (수)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건설 기술 한류의 폭 넓혀
-지난해 용접기술교육센터 개소 후 전기ㆍ계장으로 교육과정 확대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진행 중인 화공플랜트(에탄크레커ㆍ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 현장에서 기술 한류 전파에 힘쓰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용접기술 교육센터의 문을 연 데 이어 올해는 수준 높은 집적기술인 ‘전기ㆍ계장(계측제어)’으로 교육 과정을 확대했다는 설명이다.

센터 1기 수강생 20명은 2개월의 교육 수료 후 현대엔지니어링ㆍ협력업체에서 우선 채용해 현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강사로는 현대엔지니어링 측 직원이 직접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 현장에서 열린 ‘전기ㆍ계장 교육센터’ 개소식에서 현장 관계자 및 교육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센터 운영을 통해 현장은 전 방위 공구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현지인력을 양성하고, 높아지는 현지 인력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아울러 현지에 우수한 기술을 전수해 한-투르크 간 우호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사회공헌활동의 사례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현장은 작년 5월 개소한 ‘용접기술 교육센터’에서 총 2기동안 100명의 수료생 배출에 성공해 교육센터의 콘텐츠를 다양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 현재 3기 수강생들도 이달 말 수료를 앞두고 있다. 이로써 개소후 3기까지 총 147명의 수료생 전원이 현대엔지니어링 현장에서 근무하게 돼 고용창출에도 이바지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는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 지역에서 축출한 천연가스를 이용해 폴리에틸렌과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을 건설하는 것으로,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장소장 김면우 전무는 “이번 전기ㆍ계장 교육센터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나아가 플랜트 건설 전반에 걸쳐 교육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회사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은 물론 후속 프로젝트를 대비한 전문 인력을 사전에 확보해 수준높은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hongi@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