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H, 7개 시ㆍ군과 귀농ㆍ귀촌주택 만든다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1.10 (화)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7개 지자체와 협약 체결…아산시, 홍천군, 영월군, 청양군, 담양군, 강진군, 함양군 사업 본격화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남 진주 본사에서 7개 시ㆍ군과 ‘귀농ㆍ귀촌 리츠(REITsㆍ부동산투자회사)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7일 맺었다고 밝혔다.

LH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토지를 선정하면 이를 부동산투자회사가 매입해 30~60가구의 단독주택을 건설한다. 이후 귀농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에게 분양 또는 임대하는 게 사업의 얼개다. 농어촌에 인구유입을 유도해 경제활성화를 시키겠다는 의도다. 지난해 열린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LH 과제로 선정됐다. 

LH는 작년 전국 160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시범사업 후보지 공모를 거쳐 8개 우선협상대상 시ㆍ군을 선정했다. 세부협상을 통해 아산시ㆍ홍성군ㆍ영월군ㆍ청양군ㆍ담양군ㆍ강진군ㆍ함양군 등 7개 시ㆍ군과 1대 1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초 선정했던 8개 우선협상 대상 가운데 함안군은 토지소유자와 협의매수에 실패해 제외했다고 LH는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ㆍ군은 토지확보 협의, 인허가 및 기반시설 설치 지원, 귀농ㆍ귀촌인 생활지원 등의 업무를, LH는 시범사업 전반에 걸친 공모, 사업계획 수립 및 자산관리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 사업은 LH가 민간투자자, 건설사와 함께 리츠에 출자해 소규모 단독주택 건설에 특화된 중소ㆍ중견 업체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면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LH는 상반기에 사업주간사 공모를 통해 금융주간사ㆍ건설사를 선정해 부동산투자회사를 설립한 뒤 하반기 토지 매수 및 공사 착공, 2018년 입주자 모집할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농촌 빈집 정비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귀농ㆍ귀촌주택 리츠 시범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귀농ㆍ귀촌주택리츠 플랫폼 www.eRhousing.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hongi@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