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천~서초 '강남순환로' 7.3(일) 14시 개통… 30분↑단축

자료제공 : 서울시 | 2016.06.21 (화)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 서울시가 서울 남부지역의 동-서를 획기적으로 연결하는 `강남순환로`(총 연장 22.9km, 왕복 6~8차로) 1단계 구간 13.8km를 7월3일(일) 14시 정식 개통한다.

□ 1단계 구간은 금천구 시흥동(금천영업소) ↔ 관악IC ↔ 사당IC ↔ 서초구 우면동(선암영업소)을 잇는 민자구간(12.4km)과, 민자구간과 연계되는 일부 재정구간(1.4km)을 포함한다.
  ○ 민자구간은 관악터널(4,990m), 봉천터널(3,230m), 서초터널(2,653m)로 구성되어 있으며, 3개 터널은 도심지에 건설되는 대규모 장대터널이다.
  ○ 특히,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은 자동차전용도로로 지정돼 이륜자동차 통행이 제한되고, 아울러 환경부와 환경영향평가 협의 결과에 따라 10톤 이상 화물차량의 통행도 제한된다.

□ 나머지 잔여구간(금천구 독산동~소하JCT / 선암영업소~수서IC, `18년 준공 예정)도 이날 임시개통해 사실상 `강남순환로` 전 구간 통행이 가능해진다.

□ `강남순환로`는 금천구 독산동과 강남구 수서동을 연결하는 총연장 22.9km의 순환형 도시고속화도로다. 서울시가 남부순환로의 상습적인 교통정체를 완화하고 부족한 서울 남부지역 동서간 도로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지난 `07년 착공했다.
  ○ 강남순환로는 ▴강남순환도로㈜를 사업자로 하는 민자구간(12.4km)과 ▴공공재원으로 지어지는 재정구간(진출입부 10.5km)으로 나누어 추진된다.

□ 서울시는 관할 소방서 및 경찰서와의 협업으로 시운전 및 공동 방재훈련 등을 거쳐 최적의 운영상태를 확보한 뒤 1단계 구간(5.19 공사완료)에 대해 우선 개통한다고 밝혔다.


□ `강남순환로` 개통으로 그동안 올림픽대로와 남부순환로에 집중됐던 한강 이남 동서방향 교통흐름을 대폭 분산해 금천~강남간 통행시간이 최소 30분 이상 단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침체됐던 서울 서남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 아울러, 서부간선지하도로가 완공되는 `21년부터는 서울 북부지역의 내부순환로와 연결체계가 강화돼 서울 전체 교통개선 효과가 더욱 커지고, 금천, 동작, 관악, 서초 및 강남구 지역에서 수원~광명, 제2경인, 서해안, 경부 및 외곽순환 고속도로를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또, 인천공항과 강남권역의 신 교통축 확보로 서울의 글로벌 도시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통행료는 민자구간(금천영업소~관악IC~사당IC~선암영업소)에만 적용되며, 거리요금이 아닌 민자구간 양 끝에 있는 금천영업소와 선암영업소를 통과할 때 각각 요금을 납부하는 방식으로 징수한다.

□ 승용자동차 기준 영업소별로 1,600원, 17인승 이상 버스를 포함한 중형자동차 기준 2,800원이다.
   ※ 소형자동차 : 승용차, 16인 이하 버스, 2.5톤 미만 소형화물차
   ※ 중형자동차 : 17인승 이상 버스, 2.5톤이상 10톤이하 중형화물차

□ 예컨대, 일반승용차로 금천구 시흥동에서 서초구 우면동까지 두 영업소를 모두 통과할 경우 통행료는 3,200원(1,600원X2)이다. km당 요금으로 환산하면 258원으로 현재 민자도로로 운영 중인 용마터널(420원/km)이나 우면산터널(845원/km) 대비 저렴한 수준이다.
  ○ 만약 운전자가 양 영업소 중 한 군데를 통과해 관악IC나 사당IC로 진출하거나, 반대로 관악IC나 사당IC로 진입해 영업소를 통과할 경우, 영업소를 한 군데만 지났으므로 요금은 1,600원만 내면 된다.

□ 특히, 단축효과 대비 요금을 최소화해 여타 민자도로와 달리 무료구간(관악IC~사당IC)을 설정한 것이 특징이다. 관악IC~사당IC 구간만 통행할 경우 무료로 이용 가능한 만큼 남부순환로 사당역 일대 교통정체시 이 구간으로 우회하면 통행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 `강남순환로`는 설계 단계부터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고 주거지의 쾌적성을 해치지 않도록 절반에 가까운 구간(약 11km)이 터널로 건설됐다. 시는 원활한 교통 흐름과 안전을 위해 전 구간에 교통정보를 수집하는 차량검지기, CCTV를 설치하고 스마트 교통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 특히, 터널 내부에는 교통정체나 사고시 터널 내에서 운전자가 우회 또는 신속 대피할 수 있도록 차로제어시스템과 대기행렬시스템을 통해 제한속도, 운영차로, 전방의 도로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안내해 안전사고는 물론 2차 사고를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 긴급사고 발생시에는 안전조치 및 신속복구가 가능하도록 도로‧시설‧교통정보 등 각 분야별 팀을 두고 전문적인 운영진에서 체계적으로 관리,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 강화된 방화시설, 자동물분무소화설비, CCTV, 250m 간격으로 피난연락갱 등을 설치하여 유사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또한, 그간 관할 경찰서와 소방서 등과 합동으로 3회 이상 방재 시운전을 하여 유사시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할 수 있도록 운영조직의 숙달을 거쳐 왔다.

□ 서울시는 강남순환로가 동서방향 남부순환로와 올림픽대로의 교통개선 효과는 있지만, 개통 초기 강남순환로와 연결된 주변도로의 교통이 출퇴근 시간대에 다소 혼잡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유관기관 및 교통전문가와 함께 사당IC(과천대로), 관악IC, 금천램프(시흥대로), 양재대로 등 주변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개선방안을 그 동안 마련했다.

□ 우선, 전 구간 주요 교차로에 모범운전사(총 36명, 2교대)를 배치해 교통소통이 안정화될 때까지 현장안내, 교통정리를 집중 시행하고, 신호체계 개선, 도로안내표지판 등 안내시설 추가 설치로 시민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 사당IC 램프 주변 과천대로에는 차량 소통상태를 감지해 정체시 적색신호로 바꿔 차량 유입을 조절하는 `앞막힘 제어 시스템(지능형 신호제어 시스템)`을 도입해 꼬리물기를 방지할 계획이다.
  ○ 사당역사거리도 서울지방경찰청과 합동으로 교통량 변화를 측정하여  신호체계를 개선할 예정이다.
  ○ 금천램프와 연결되는 시흥대로에는 교차로를 신설하고 노면표시(1식), 과속단속카메라(2대), 교통 안내표지판(10개), 신호등(3개소) 등을 새로 설치했다.

  ○ 현재 공사중인 양재대로 화물트럭터미널 앞 교차로~염곡사거리 구간은 기본 12차로를 확보하고, 염곡사거리에는 헌릉로에서 수서방향 우회전 1개 차로 추가 확보와 가각부를 정리하여 공사 중에도 교통이 소통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화물트럭터미널 앞 교차로~염곡사거리 구간은 헌릉로우회도로로 우회하도록 안내해 양재대로 부근 교통정체를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 아울러, 서울시는 재정구간의 경우 강남순환로 노선 중 광명시, 과천시 구간의 도시계획결정 절차 및 보상협의 지연으로 공사 중인 만큼(`18년 준공 목표) 부분적으로 교통 소통에 지장이 있을 수 있는 점에 대해 강남순환로 이용시민의 양해를 당부했다.

□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다음달 3일 개통하는 강남순환로가 서울 서남권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 편의에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개통초기 일부 구간에는 다소 교통혼잡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교통정보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실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한다”며 “아직 공사가 진행중인 나머지 구간도 조속히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