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르스 불구하고 6월 전국 분양 물량 2008년 이래 ‘최대’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 2015.07.06 (월)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 수도권 1만5,276가구, 지방 2만88가구
- 분양 물량 경기>경남>강원>인천 순
- 메르스 불구하고 역대 최대 물량 쏟아져


메르스로 인해 대외 활동이 극도로 자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전국 6월 분양 실적이 2008년 조사 이후 매년 동월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www.serve.co.kr)에 따르면 6월 전국 아파트(공공임대․주상복합 포함, 국민임대 제외) 일반분양 가구수는 총 66곳 3만5,364가구다. 이는 지난 5월 물량인 3만9,824가구에 비해 4,460가구가 줄었지만 매년 6월 기준으로는 2008년 이래 역대 가장 많은 물량이다.




수도권에서는 총 23곳 1만5,276가구가 공급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1곳 35가구, 경기 19곳 1만2,819가구, 인천 3곳 2,422가구다. 경기에서 쏟아진 물량은 전국 물량의 1/3이 넘는 수준이다.


수도권 23곳 중 1순위 마감된 곳은 경기에서만 9곳이다. 성남시 3곳, 고양시 2곳, 부천시 1곳, 수원시 1곳, 하남시 1곳, 시흥시 1곳이다. 위례․광교신도시, 미사강변도시, 목감지구, 삼송지구 등 신도시․택지지구가 강세를 보였다. 이 중 성남시(위례신도시)에서 분양한 ‘위례 우남역 푸르지오1단지 C2-6블록’에는 총 3만6,789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려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지방에서는 43곳 총 2만88가구가 공급됐다. 경남 5곳 2,996가구, 강원 5곳 2,928가구, 충남 4곳 2,163가구, 부산 9곳 2,071가구, 대구 4곳 1,728가구, 경북 5곳 1,679가구, 충북 2곳 1,645가구, 광주 2곳 1,276가구, 세종 1곳 1,164가구, 전남 4곳 1,015가구, 대전 1곳 819가구, 울산 1곳 604가구 순이다. 


지방에서는 43곳 중 19곳에서 1순위 마감 단지가 나왔다. 특히 대구에서는 분양한 4곳에서 모두 1순위 마감을 기록했고 부산은 9곳 중 7곳에서 1순위 마감되며 비교적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반면 전남은 4곳 중 1곳에서 2순위 마감, 3곳에서 미달을 기록했고 강원은 5곳 중 3곳에서 2순위 마감, 2곳은 미달되며 비교적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전국에서 1순위 청약 접수자가 가장 많았던 단지는 부산에서 나왔다. 부산 해운대구에서 분양한 ‘해운대자이 2차’에는 총 12만3,698명의 1순위 청약자가 접수해 지난 5월 10만6,020명이 몰린 ‘동대구 반도유보라’를 제치고 상반기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를 기록했다.


메르스가 아직 종식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6월 분양실적은 역대 가장 많은 물량이었다. 휴가철이자 비수기에 해당하는 7월에도 이 같은 분위기는 이어질 전망이다. 6월 분양 예정 물량 중 7월로 미뤄진 단지가 많은데다 6월 분양시장이 성공을 거두자 이에 힘입어 분양을 예정하고 있는 단지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위례․광교신도시, 송도국제도시, 세종, 부산 등 인기 지역 물량도 대거 나올 것으로 보이므로 이들 지역에 관심이 있었던 청약 예정자들은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서볼 만하다.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www.serve.co.kr) 부동산리서치팀 조은상 책임연구원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