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국 공인중개사 59.1% “최근 분양 단지 분양가 비싼 편이다”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 2015.04.27 (월)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 분양시장 몰리는 이유로 ‘프리미엄 기대 투자 수요’ 꼽아
- 응답자 44.9% “분양 물량 과잉 공급 매우 우려된다”
- 분양열기 꺾인다면 ‘과잉공급’ 때문이라는 의견 많아
 
전국 공인중개사 10명 중 6명은 최근 분양 단지의 분양가가 비싼 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www.serve.co.kr)가 전국 부동산써브 회원 개업공인중개사 508명에게 ‘분양시장 진단’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기존 아파트의 가격을 고려할 때 최근 분양 단지의 분양가 책정에 대한 견해’로는 ‘비싼 편이다’가 59.1%(300명)로 가장 많았고 ‘적정한 편이다’가 37.6%(191명), ‘저렴한 편이다’가 3.3%(17명)로 조사됐다.


‘최근 들어 분양시장에 수요자가 몰리는 이유’로는 ‘분양권 프리미엄 차익을 기대하는 투자 수요 증가’가 56.5%(287명), ‘신평면 등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 증가’가 15.7%(80명), ‘기존 아파트 가격 대비 경쟁력 있는 분양가’가 15.0%(76명), ‘청약제도 개편 등 정책에 따른 효과’가 12.8%(65명) 순이었다.


‘분양 물량 과잉 공급 우려’에 대해서는 ‘다소 걱정은 되지만 심각한 정도는 아니다’가 47.0%(239명), ‘매우 우려된다’가 44.9%(228명), ‘걱정할 필요 없다’가 8.1%(41명)였다.


‘미분양 가구수 전망’에 대한 응답은 ‘감소’가 36.4%(185명), ‘증가’가 34.6%(176명), ‘유지’가 28.9%(147명)로 비슷한 수준에서 전망이 엇갈렸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폐지가 분양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보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도움이 된다’는 답변이 57.7%(293명)로 ‘도움이 안 된다’ 42.3%(215명) 보다 다소 많았다.


‘현재와 같은 분양시장 열기가 언제까지 이어질까’에 대한 질문에는 ‘2016년’이 40.2%(204명)로 가장 많았고 ‘2015년’이 35.8%(182명), ‘2017년’이 14.4%(73명), ‘2018년’이 9.6%(49명) 순이었다.


‘향후 분양열기가 꺾인다면 그 이유’를 묻는 주관식 질문에는 상당수의 공인중개사들이 ‘공급과잉’이라고 답했고 ‘경기 침체’, ‘금리 인상’, ‘투자 수요 감소’, ‘고분양가’ 등도 주요 이유로 꼽혔다.


이번 설문의 총 응답자는 508명(수도권 245명, 지방 263명)이며, 조사 기간은 4월 17일~4월 24일까지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0.45%p다.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www.serve.co.kr) 부동산리서치팀 조은상 책임연구원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