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월 분양 물량 2008년 조사 이후 동월 최대치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 2015.04.02 (목)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 수도권 8,224가구, 지방 1만4,940가구
- 경기>경남>충남>경북 순
- 분양시장 호조로 4월 분양 더 쏟아질 듯


전국 3월 분양 실적이 2008년 조사 이후 매년 동월 기준 최대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www.serve.co.kr)에 따르면 3월 전국 아파트(공공임대․주상복합 포함, 국민임대 제외) 일반분양 가구수는 총 42곳 2만3,164가구다. 이는 지난 2월 물량인 7,061가구에 비해 1만6,103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매년 3월 기준으로도 역대 가장 많은 물량이다.




수도권에서는 16곳 총 8,224가구가 공급됐다. 서울 3곳 1,214가구, 경기 11곳 6,364가구, 인천 2곳 646가구다.


수도권 16곳 중 1순위 마감된 곳은 총 7곳이다. 경기 화성시(동탄2신도시) 4곳, 서울 성동구(왕십리뉴타운) 2곳, 경기 용인시 1곳이다. 특히 경기 화성시에서 분양한 ‘동탄2신도시 반도유보라 6.0(A-2블록)’에는 총 2만4,701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렸으며 이는 올해 전국 최다 접수 기록이다.


지방에서는 26곳 총 1만4,940가구가 공급됐다. 경남이 6곳 4,999가구, 충남 4곳 2,245가구, 경북 3곳 2,133가구, 울산 2곳 1,387가구, 광주 3곳 990가구, 부산 2곳 974가구, 전남 2곳 596가구, 세종 1곳 510가구, 강원 1곳 418가구, 전북 1곳 400가구, 제주 1곳 288가구 순이다.


지방에서는 26곳 중 14곳에서 1순위 마감 단지가 나왔다. 광주, 부산, 울산 등 지방광역시 물량은 3월에 분양한 모든 단지에서 1순위 마감되며 강세를 보였다. 그밖에 시․도 중에는 경남이 6곳 중 5곳에서 1순위 마감돼 좋은 분위기를 나타냈다. 지방에서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가 몰린 곳은 울산 북구에서 분양한 ‘울산 드림 in 시티 에일린의 뜰2차’로 총 2만2,873명이 접수했다.


본격적인 분양 성수기인 4월을 맞아 건설사들은 분양 물량을 공격적으로 쏟아낼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주변 시세에 비해 분양가가 높게 책정되는 단지도 나올 수 있는 만큼 수요자 입장에서는 시장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고 입지와 분양가를 꼼꼼하게 따져 청약에 나설 필요가 있다.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www.serve.co.kr) 부동산리서치팀 조은상 책임연구원

̽ 목록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