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양소식

  • 분양뉴스
  • 분양시장동향
  • 건설사동향
  • 분양하이라이트

분양시장 여전히 찬바람…1월 1만여 가구 분양

자료제공 : heraldbiz|조회 : 272

-계절적 비수기ㆍ집단대출규제 강화 영향
-지난달보다 78.5% 감소…건설사 잰걸음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새해 분양시장에 찬바람이 분다. 계절적 비수기인 탓도 크지만, 분양 단지의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에 대해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수분양자들의 입장에서는 대출받기가 까다로워지고 원금과 이자를 함께 납부해야 해 비용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11일 부동산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월 전국 27곳에서 1만94가구(오피스텔ㆍ도시형생활주택 등 제외ㆍ임대 포함)가 분양된다. 지난달 분양 실적인 4만6873가구보다 78.5% 감소한 물량이다. 


반면 지난해 같은 기간(6861가구)보다는 47.1% 늘어났다. 건설사들이 향후 분양시장의 분위기가 나빠지기 전에 분양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잔금대출규제를 피하려 지난해 연말에 모집공고를 내고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분양(청약)에 돌입한 사업장도 있다.

1월 분양물량은 수도권보다 지방에 집중됐다. 서울ㆍ수도권은 이달 9곳에서 2090가구만이 새 주인을 찾는다. 전체분양물량의 20.7% 수준이다. 지방에서는 18곳에서 8004가구(79.3%)가 공급된다.

시ㆍ도별로 살펴보면 부산이 1954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분양물량을 쏟아낸다. 이어 충북 1495가구, 충남 1327가구, 경남 1245가구, 경기 980가구 순이다.

이달부터 대출규제가 강화되고 금리 인상 움직임까지 감지되면서 투자보다 실수요 위주로 접근하는 것이 유리하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아 주변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택지 내 아파트에 눈길이 쏠릴 가능성이 크다”며 “특히 정부가 지난해 8월 LH의 공공택지를 축소하기로 발표하면서 공공택지 내 아파트의 가치는 더욱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된다.

올해 공공택지 내 분양물량 중에서는 서울 송파구 오금지구의 ‘서울오금1단지’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또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동탄2 아이파크’를 선보인다. 지방에서는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의 ‘사랑으로 부영’, 경남 김해시 율하2지구의 ‘율하자이 힐스테이트’ 등이 주요단지로 손꼽힌다.

and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분양 최신 뉴스

주요분양뉴스

동서권 해소-서남권 적체…수...
김포 한강·남양 물량 해소중평택 소사·화성 송산은 ‘썰...
물량폭탄에 돈·자재 가뭄분양...
대선이후 5월 4만·6월 5만 가구 공급집단대출 규제→미분양&rarr...

우수브랜드

광고문의
02.747.9945
광고문의
02.747.9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