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양소식

  • 분양뉴스
  • 분양시장동향
  • 건설사동향
  • 분양하이라이트

강남3구 분양가 신세계 열었다…3.3㎡당 3684만원 역대 최고

자료제공 : heraldbiz|조회 : 780

[헤럴드경제] 지난해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 3구 아파트의 3.3㎡(1평)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 3구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3684만원이었다.
 
이는 강남 3구 3.3㎡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의 3108만원에 비해 3.3㎡당 576만원이 오른 것이다. 9년만에 신기록이 깨졌다.
 
구별로 보면 서초구가 3.3㎡당 422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2015년 3.3㎡당 평균 4102만원으로 처음 4000만원대를 돌파했다. 지난해에는 이보다 3.3㎡당 123만원이 더 오른 4225만원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서초구에서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재건축 단지에서 3.3㎡당 평균 4000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행진이 이어졌다.
 
실례로, 2015년 10월 분양된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삼호가든 4차 재건축)이 3.3㎡당 평균 4094만원으로 4천만원대를 돌파했다. 그해 11월에는 반포래미안아이파크(서초한양 재건축)가 4257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월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가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457만원에 공급됐다.
 
같은해 10월에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5차 재건축. 3.3㎡당 4233만원)와 12월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 24차 재건축. 3.3㎡당 4394만원)이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강남구는 지난해 3.3㎡당 3916만원으로 전년(3.3㎡당 3950만원)보다 34만원 떨어졌다.
 
강남구에서는 지난해 8월 개포동에서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가 3.3㎡당 평균 분양가 4259만원으로 4000만원을 넘겼다.
 
송파구도 지난해 3.3㎡당 평균 분양가가 2401만원으로 직전해인 2015년의 3.3㎡당 2496만원보다 95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풍납동에서 분양한 잠실올림픽아이파크가 3.3㎡당 평균 분양가 2600만원이었고 이보다 1년 전인 2015년 11월 가락동에서 분양한 송파헬리오시티가 3.3㎡당 2567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52만원, 서울은 평균 2131만원으로 최고점인 2008년의 2171만원을 넘지 못했다.
 
한편, 청약규제를 강화한 11.3 부동산 대책으로 올해는 지난해 수준의 고분양가 행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분양 최신 뉴스

주요분양뉴스

제주에서 스위스를 누려라…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제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난 수익형 테마관광단지 스위스마을이 ...
건설주택포럼 글로벌 주택시장...
건설주택포럼은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LH 서울지역본부 대강당에서 ‘글...

우수브랜드

광고문의
02.747.9945
광고문의
02.747.9945